뉴스앤넷

美 알라바마 州 대형교회 곧 자체 경찰력 보유할 듯

주상원에서 압도적으로 통과, 하원통과와 주지사 승인도 전망이 밝아

미국 알라바마 주 버밍엄의 한 대형교회는 주 상원이 압도적으로 찬성함에 따라 자체 경찰력을 조만간 보유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알라바마 주의 대형교회인 브래어우드 장로교회(Briarwood Pres...
네트워크

카이캄 소속 ‘새내기 목사’ 109명 탄생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함정호 목사, 이하 카이캄) 소속 ‘새내기...
카이캄 소속 ‘새내기 목사’ 109명 탄생
“통합은 이영훈 목사 아닌 한기총을 상대로 하는 것”
“통합은 이영훈 목사 아닌 한기총을 상대로 하는 것”

[인터뷰] 세기총 법인이사장 취임한 한교연측 통추위장 고시영 목사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 대표회장직을 내려놓고 법인이사장으로 세기총을 섬기게 된 고시영 목사를 만나 향후 세기총의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얘기 들었다. 한교연 측 통합추진위원장이기도 하기에 한기총과 한교연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도 얘기 들었다.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의 직무가 법원에 의해 정지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 곧 ‘통합 논의 역
“당선되면 사이비종교와 정치권력 유착 끊어 달라”

“당선되면 사이비종교와 정치권력 유착 끊어 달라”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종피맹, 총재 정동섭 목사)과 유사종교피해방지를위한국민연대는 24일 오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들에게 사이비 종교를 멀리할 것과 대통령이 되면 사이비종교와 정치권력의 유착관계를 끊어 줄 것을 주문했다.모두 발언에서 종피맹 총재 정동섭 목사는 “이미 일부 지역에선 대선후보 선출 등의 과정에서 이단
김노아 목사 “직무정지 이영훈 목사 안타깝다”
'대표회장 재출마 및 본안소송 제기는 상황 봐가며 결정' 의사 밝혀
기하성 여의도총회와 서대문(재단파)총회 ‘통합’한다
각각 실행위 열고 ‘통합’ 결의 … 오는 5월 통합총회 예정
기하성(서대문), 회관 매각 대금 때문에 ‘또’ 분열
'핫 이슈! 한국교회와 이단' '핫 이슈! 기하성(서대문) 총회 내홍 어떻게'
“이만희, ‘새누리 당명 '내가 지어 준 것' 자랑”
신천지 전 간부 김종칠 씨, CBS 팟캐스트 '싸이판' 출연 폭로
“2012년 새누리당 명이 확정 된 직후 설교 강단에서 이만희 교주가 새누리당명은 내가 지었다고 자랑스레 이야기 한 적이 있습니다.”..
신천지 최근 5년간 2배 성장… 영남 지역은 3배
반기문, 교계 방문 신천지 연루ㆍ동성애 지지 등 ‘해명’
기하성 여의도와 서대문(재단파) ‘통합’한다
각각 실행위 열고 ‘통합’ 결의 … 오는 5월 통합총회 예정
기하성 여의도순복음총회(총회장 이영훈 목사)와 서대문총회(재단파, 총회장권한대행 정동균 목사)가 통합한다. 여의도순복음총회는..
기하성(서대문), 회관 매각 대금 때문에 ‘또’ 분열
기하성연금공제회 37억 ‘금융사고’ 있었다
가장 많이본 기사
1
후보들 “동성혼 법제화 NO!” “종교인과세 ‘유보’돼야”
2
배우 전수경 “‘감사’가 제 삶의 모토입니다”
3
카이캄, 제35회 목사안수 지원자 연수교육 실시
4
기성 3년 만의 총무선거 우여곡절 끝 ‘4파전’
5
작은교회도 모바일 홈페이지 무료로 가질 수 있다
6
기하성 여의도총회와 서대문(재단파)총회 ‘통합’한다
7
22일, CBS ‘선교사 후원 프로젝트 2017 더미션’
8
김노아 목사 “직무정지 이영훈 목사 안타깝다”
9
임시총회 한교연, 한기총과의 통합 적극 추진키로
10
NCCK, ‘제15회 에큐메니칼 옹호의 날’ 참여한다
오피니언

[목양 칼럼] 부활을 매일 경험하는 신앙

[목양 칼럼] 부활을 매일 경험하는 신앙
지난 고난주간 아우의 병간호를 위해 병원에서 보냈습니다.아우가 누운 무균실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