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닉 부이치치 “번영복음이 아프리카와 중남미를 망쳐”

미국 캘리포니아 쉐퍼드 그로브 교회에서의 인터뷰에서 언급

손과 발이 없는 복음전도자 닉 부이치치(Nick Vujicic)는 예수만 잘 믿으면 모든 것이 잘 된다는 번영복음이 아프리카와 중남미 전역을 망쳐 놓았다면서 믿은 사람들이 복음의 기본으로 돌아가야...
네트워크

‘3.1절 300만 범국민대회’ 교단장 및 단체장 모임

기독교계를 비롯해 시민·사회단체들이 준비하고 있는 '3.1절 300만...
‘3.1절 300만 범국민대회’ 교단장 및 단체장 모임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앞두고 소송, 소송 또 소송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앞두고 소송, 소송 또 소송

19일 전광훈 ‘선거실시금지 가처분’ㆍ김노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소송으로 인해 한기총 제24대 대표회장 선거가 이미 한 차례 중단된 가운데, 오는 27일 대표회장 선거를 위한 속회총회를 앞두고 다시 소송에 소송이 거듭되고 있다.소송이 이어질 것을 모두가 예상하는 가운데 이를 무시하고 독불장군식 행보를 보이고 있는 선거관리위원회 때문이다.전광훈 목사는 김창수 한기총 임시대표회장과 최성규 선관위원장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한기총 증경대표회장들 “선관위장 즉각 사퇴하라”
한기총 선거, 선관위 탓에 점점 ‘수렁’으로
“예장 통합 총회는 세습 근절 의지 밝혀라”

“예장 통합 총회는 세습 근절 의지 밝혀라”

명성교회 부자세습과 관련, 예장 통합총회 재판국이 ‘서울동남노회 노회장 선거무효소송’과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청빙 결의무효소송’에 대한 선고를 연기한 것에 대해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 이하 세반연)가 “명분 없는 재판 지연”이라며 “총회는 세습 근절의 의지를 밝혀라”고 촉구했다.세반연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세습금지법 제정
[이삭의 나무] 영화 <흥부>가 전한 복음
칼럼니스트 차민종의 세상사는 이야기 (3)
성락교회 “파면 목사들의 가처분 신청은 자충수”
“‘성락교회에서 임금 내지 보수 못 받고 있다’는 주장은 자기모순”
'핫이슈! 명성교회 세습 사태' '핫 이슈! 논란 중인 한기총 24대 대표회장 선거'
노회장 승계 막은 것 “규칙 위반” vs “적법”
퇴장 노회원 관련 “선거 정족수 미달” vs “기권으로 봐야”
명성교회 부자 세습과 관련한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국장 이만규 목사)의 2차 심리가 16일 열렸다. 총회 재판국은 이날 심리에서..
명성교회 사과 성명 및 사태 책임지고 수석장로 사임
명성교회 위임식서 ‘세습철회’ 외친 게 예배방해죄?
한기총 총회, 선거 못 치르고 정회
엄기호 대표회장 임기 종료… 임시 대표회장에 김창수 목사
한기총 제29회 총회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대강당에서 개회됐으나, 제24대 대표회장 선거는 치르지 못한 채..
전광훈 목사 신청 ‘한기총 선거중지 가처분’ 기각되나
한기총, 선관위 ‘궤변’ 속에 2명 후보 기호 추첨
가장 많이본 기사
1
성락교회 “파면 목사들의 가처분 신청은 자충수”
2
교묘히 ‘90일내 판결’ 법망 피한 명성교회 재판
3
한기총 증경대표회장들 “선관위장 즉각 사퇴하라”
4
[이삭의 나무]영화 <1987>과 기독교
5
대한신학대학원대학교 상대 ‘대여금청구 건’ 원고패
6
19일, 비정규직 노동자와 함께하는 사순절 금식기도회
7
선교 유적 3차원 광대역 스캐닝 영상으로 영구 보존
8
교계 방문 김부겸 행안부장관, '공명선거' 동참 요청
9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앞두고 소송, 소송 또 소송
10
[이삭의 나무] 영화 <흥부>가 전한 복음
오피니언

[이삭의 나무]영화 <1987>과 기독교

[이삭의 나무]영화 <1987>과 기독교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영화를 보다가 기독교인이나 교회에 대한 묘사가 나오면 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