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NYT “극 보수 기독교가 코로나19 대응에 걸림돌”

코로나 19 대응을 방해하는 기독교지도자들과 목사들의 무모한 행동 비판

뉴욕 타임즈는 3. 27(현지시각) 논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극 보수적 기독교 지지자들이 미국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쓴 필자 캐서린 스튜어트는 “트럼프...
네트워크

CGNTV, 작은교회 온라인 예배 장비 및 컨설팅 제공

CGNTV가 ‘사랑으로 함께, CGNTV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작...
CGNTV, 작은교회 온라인 예배 장비 및 컨설팅 제공
열흘 남은 부활절연합예배 성도들은 ‘영상’으로 참여
열흘 남은 부활절연합예배 성도들은 ‘영상’으로 참여

현장엔 초청된 150명만… 좌석배치 등 안전지침에 맞춰 준비

열흘 후면 기독교계의 가장 큰 절기인 부활절이다. 부활절이면 한국교회는 한자리에 모여 함께 부활의 주님을 찬양하며 예배했다. 하지만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는 지금까지와 같은 방식으로 예배를 드릴 수 없다. 코로나19 때문이다.한국교회는 올해에 한해서 특별한 방식으로 부활절연합예배를 진행할 계획이다. 예배 현장에는 초청된 인사 150명만 참여하고, 전국의 성도들
기독자유통일당 “반기독 정서 이용 정치적 꼼수 NO!”

기독자유통일당 “반기독 정서 이용 정치적 꼼수 NO!”

기독자유통일당은 1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와 관련 반기독교적 정서를 이용한 정치적 꼼수 중단을 정부와 서울시 등에 요구했다.기자회견에서 기독자유통일당은 김문수 공동선거대책위원장가 낭독한 ‘기독교탄압 중단요구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교회에 구상권을 청구하겠다고 밝힌 정부와 서울시 그
“디지털성착취 근절, 사회ㆍ개인 윤리의식 제고 돼야”
기윤실 주최 ‘디지털성착취, 어떻게 근절할 것인가’ 긴급좌담회 열려
교계. 전광훈 목사 ‘불구속 재판’ 탄원 나서
“도주 우려 없는 성직자 구속 수사 및 재판 지나쳐”
'핫이슈! 명성교회 세습 사태' 핫 이슈! 천기총vs신천지
명성교회 및 동남노회 임시임원진 '판결 불복'
각각 ‘판결 따를 수 없다’ 입장문 및 성명서 발표
예상된 반응이다. ‘명성교회 세습은 무효’라는 예장통합 총회재판국의 판결에 대한 명성교회 및 총회수습전권위원회에 의해
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부자세습 무효”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 조성 입증 녹음 파일 있다”
천기총 “22일 토론회 신천지 대표 꼭 나와라”
신천지 측 “천기총이 토론회 피하고 있다” 주장하며 시위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회장 임종원 목사, 천기총)은 지난 4일 천안시 서북구 신천지천안교회 앞에서 ‘이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천기총 "이만희 교주가 공개토론 나와라!"
천기총, 신천지에 “공개토론?그래, 함 하자”
가장 많이본 기사
1
법원 “목사의 은퇴비는 ‘사례비’, 세금 부과 안 돼”
2
교계. 전광훈 목사 ‘불구속 재판’ 탄원 나서
3
“디지털성착취 근절, 사회ㆍ개인 윤리의식 제고 돼야”
4
CGNTV, 작은교회 온라인 예배 장비 및 컨설팅 제공
5
뉴욕시장, 코로나19 유행 중 예배 교회 ‘영구폐쇄’ 경고
6
“‘구상권 청구’ 발의, 감염병 예방 빙자 종교탄압 행위”
7
기독자유통일당 “반기독 정서 이용 정치적 꼼수 NO!”
8
교갱협, 30개 미래자립교회 임대료 100만원씩 지원
9
NYT “극 보수 기독교가 코로나19 대응에 걸림돌”
10
열흘 남은 부활절연합예배 성도들은 ‘영상’으로 참여
오피니언

[교회건강 칼럼] 코로나 전쟁에서 주목한 책

[교회건강 칼럼] 코로나 전쟁에서 주목한 책
우한에서 시작된 바이러스 코로나19의 기세가 생각보다 세다. 바이러스 확산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