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뉴스해외
인정 많은 12세 중학생, 9천명의 노숙자에 음식제공자선단체 Share Hope USA 설립하여 노숙자들을 도와
장길남 기자  |  giljang79@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21:52: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2세 중학생 시몬드 보세트

시몬드 보세트는 평범한 중학생이 아니다. 그의 많은 학급동료들이 비디오게임과 스포츠에 빠져있는 동안 보세트는 노숙자를 먹이는데 헌신하고 있다.

12세인 보세트는 자선활동을 수행하기 위해 자신의 비영리 기관을 설립했다. 굶주리고, 버려지고, 희망을 잃은 사람들을 돕기위해 그가 세운 자선기관 ‘Share Hope USA’를 설립한 것은 8세 때였다.

보세트는 “내가 도와야 할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또 내가 그들을 돕기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알기를 원했기 때문에 나는 이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보세트의 꿈은 “먹기위해 돈이 필요합니다. 부디 도와 주십시오”라는 팻말을 든 사람들을 길가에서 본 후 싹텄다. 보세트는 즉시 그가 해야할 일을 깨달았다.

그는 “나는 주머니에 5달러있었으며 그것을 구걸하는 사람에게 주기를 원했지만 우리는 이미 그 사람을 지나쳐 버렸다. ”그래서 나는 아버지에게 ‘나는 그들을 돕고 싶어요’라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랬더니 아버지는 ‘좋아, 나는 되돌아가서 그에게 돈을 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아버지는 이해를 하지 못하고 있어요. 나는 그런 사람들 모두를 돕고 싶어요” 라고 말했다. 이런 말을 주고 받고 아버지의 지원을 받아 보세트는 즉시 자선단체 ‘Share Hope USA’를 설립했다.

보세트의 아버지는 “보세트는 항상 베풀기를 좋아했으며, 나는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를 깨달아야 만 했다. 그것이 ‘그들 모두’가 글자 그대로 무엇을 의미하는 지는 정확히 그는 하기를 원했던 것이다”고 말했다. 2-3년이 지난 지금 궁극적인 목표는 정확히 똑같은 것이었는데 모든 노숙자들에게 같은 기회를 주는 것이었다.

점점 불어나는 자원봉사자들은 굶주린 사람들에게 음식을 주는 것이었다. 보세트는 “노숙자들이 어디에 있든지 우리는 먹을 것을 가지고 간다. 우리는 그들에게 따뜻한 음식을 가지고 간다”고 설명했다.

보세트가 이끄는 단체 Share Hope USA는 지금까지 9천명에게 음식을 제공해왔다. 이사야 58장 10절에는 “주린자에게 네 심정이 동하며 괴로워하는 자의 심정을 교모하게 하면 네 빛이 흑암중에서 떠올라 네 어둠이 낮과같이 될 것이며”라고 쓰여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한기총 전 대표회장ㆍ사무총장, ‘횡령혐의’ 책임 공방
2
한교연, 권태진 목사 대표회장 연임 추대
3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복귀… 모든 송사 종료
4
미래목회포럼, '올드보이'들 귀환으로 새 전환점
5
인정 많은 12세 중학생, 9천명의 노숙자에 음식제공
6
‘제2차 교갱협 에스라 기도회’ 성료
7
기감, 애들 장난도 아니고… '소취하' 철회로 없었던 일’
8
5일, 새로운 목회 디자인 ‘미니스트리 리뉴얼’ 세미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