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뉴스교계
예장 통합총회, 명성 세습 허용 꼼수 통했다명성 살리려 자신들이 결의한 ‘세습 금지법’ 포기
이병왕 기자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7  07:52: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명성교회수습안 처리를 위한 회무 모습

2017년 11월 장로교회 중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명성교회를 잃은 한국교회가, 2019년 9월 26일 한국 장로교회의 장자교단이라고 자부하는 예장 통합총회를 잃었다.

예장 통합총회는 제104회 총회 넷째 날인 26일 오전, 명성교회 뿐 아니라 모든 교회에 세습의 길을 열어주는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의 수습안을 통과시켰다. 명성교회를 위해 2013년 자신들이 결의한 ‘세습 금지법’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이다.

수습안의 표결에는 1204명이 참여해 이 중 과반이 넘는 920명 찬성했다. 투표는 무기명비밀로 하자는 의견이 부결돼, 거수로 진행됐다. 수습안 내용은 아래 사진과 같다.

   
 

수습위의 7개 안 중 핵심은 △2021년 명성교회의 세습을 허락하는 세 번째 항과 △이번 총회의 세습허용 결의에 대해 법적 대응을 불허하는 일곱 번째 항이고 나머지는 형식상 명성교회의 잘못에 대해 징벌하는 안이어서 ‘눈 가리고 아웅했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

수습위의 이번 ‘세습 허용’ 안은, 총대들이 1년 연구를 허락한 총회 헌법위원회 상정 ‘담임목사 은퇴 5년 후 세습 가능’ 시행 규정에 법적 근거를 두고 있다. 이 시행령은 통과시 소급 적용케 돼 있다.

예장 통합총회의 이번 결정은 명성교회 하나 살리려고 자멸의 길을 택한, 돈과 타협한 매우 슬픈 결정이라는 평가다.

새문안교회 담임을 역임한 이수영 교수는 자신이 속한 서울노회 카톡방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려 비통함을 드러냈다.

“명성집단(차마 교회라고 부르기 민망하여 그렇게 부르는지 오래입니다)의 세습과 관련하여 이번 총회가 내린 결정은 신사참배 결의 이후 가장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사참배 때는 외세의 압력에 굴복한 것이고 이번에는 돈의 위세에 굴복한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단정합니다. 이 교단에 소속된 목사라는 것이 오늘처럼 부끄러울 수가 없습니다. 참담한 심정입니다.”

동남노회비대위의 장병기 목사는 “예장 (통합)총회와 한국교회와 저를 포함한 한국 그리스도인들의 부끄러움”이라며 “한국교회사에서 일제 때 신사참배 결의보다 더 부끄러운 일로 남을 것이다. 많이 아프고 슬프다”고 비통함을 토했다.

이정배 전 감신대 교수는 “교단이 명성교회를 잃으면 큰 손해가 될 것으로 계산한 것으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신학적이고 성서에 근거를 둔 판단이 아니라 전적으로 자본주의적 계산에 따라 내린 판단”이라고 쓴소리 했다.

기독법률가회(CLF)는 “이번 결정으로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교단을 이탈하는 사태를 막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한국교회는 또다시 큰 충격과 고통을 받게 됐다”며 “한국교회가 교회세습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귀한 기회가 주어졌으나 예장통합 총회는 그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고 지적했다.

예장 통합총회의 이번 결정에 깊은 관심을 가졌던 일반 언론들도 ‘신도 10만의 힘? 명성교회 세습 허용에 소송도 금지시켰다’ ‘명성교회 세습 논란 수습? 면죄부만 준 꼴!’ ‘지교회 설립·목회지 교환·손자 세습.. 목사 세습금지법 비웃는 변칙 수법 난무’ 등의 기사 제목으로 일제히 비판적 기사를 쏟아냈다.

이병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한국계 목사, ‘볼리비아 대통령’ 야당 후보 확정
2
장경동 목사 “대통령, 설득시키든 설득당하든 하라”
3
“한국교회 교단총회는 꼰대들의 패거리주의 마당”
4
예장 합동 104회 총회… 대표총회장에 홍재철 목사
5
[송영춘 칼럼] 죄(罪)라 쓰고 벌(罰)이라 읽고
6
[목양 칼럼] 신앙은 '균형'입니다
7
15일, 기획 강연 ‘식민주의와 에큐메니즘’
8
10일,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기독교 입장’ 심포지엄
9
쿰란 이형규 대표 ‘제33회 책의 날’ 대통령 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