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송영춘 칼럼] 세상 참 좋아졌다수지 아멘교회 송영춘 목사의 목회 수상(隨想) (11)
송영춘 목사  |  수지 아멘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7  08:27:0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어릴 적 명절은 새 옷 한 벌 얻어 입을 욕심에 벌써 전부터 손꼽아 기다려졌었다.

또한 맛난 쇠고기 동그랑땡과 명절이 아니면 여간해서 먹을 수 없었던 상어고기 산적의 쌉싸래한 맛의 기대감에, ‘사내 녀석이 부엌 얼쩡거리면 고추 떨어진다’는 할머니 말이 무섭지가 않았었다.

추석 명절은 형형색색의 분명한 색깔들이 내 눈을 선명하게 정화하는 것 같아 좋았었다.

세상 참 좋아졌다!

손꼽던 한 벌 옷은 드레스 룸이 있어야 할 판이고, 건강을 생각한답시고 고기는 손이 꺼려하고, 쌉싸래한 상어고기 산적 대신 더 자극적인 음식들 찾게 됐다.

산이고 들에서 찾던 선명함을 방 안 HD TV 모니터가 더 선명하게 선사하는 시대가 아닌가!

요즘은 웬만한 병은 걱정도 안 하는 것 같다.

아니 웬만해서는 못 고치는 병이 없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해야 바른 표현인 것 같다.

내 어릴 적에는 맹장수술도 일주일은 입원해야 하는 수술이고, 좀 큰 병이라면 병원보다는 기도원에서 신에게 먼저 보이고, 맡기려 했던 것 같은데 말이다.

세상 참 좋아졌다!

그 때는 신을 먼저 의지하고 믿었는데 요즘은 기계를, 기술을 의지하고 믿는 것 같다.

믿고 의지해도 될 만한 존재가 생겼으니 신은 뒷전이 되고 말았다.

신은 내 양심의 무게를 덜어주면 그것으로 족한 존재로 전락시켜버렸다. 신앙생활은 품격 있는 사회생활의 일환이 되고 말았다.

신은 세상을 창조하셨다. 신은 생명의 근원이시고, 만유의 근본이시고 주인이시다.

바벨탑을 지을 때 인간은 신이 만드신 것들 대신할 것을 만들기 위해 가마를 만들었다고 한다.

그리고 견고한 벽돌을 보고 기꺼이 만족하고 하늘 높이 치솟아 끝까지 쌓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한다.

너무나 만족한 나머지, 신을 대신해 자신들의 이름을 의지하고 자신들의 이름을 널리 알려 신을 대신할 존재로 부각시키고 싶어 했다고 한다. 겨우 벽돌 한 장에 말이다.

세상 참 좋아졌다??

“이 후로는 그 하고자 하는 일을 막을 수 없으리로다.” (창11:6)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한국계 목사, ‘볼리비아 대통령’ 야당 후보 확정
2
장경동 목사 “대통령, 설득시키든 설득당하든 하라”
3
“한국교회 교단총회는 꼰대들의 패거리주의 마당”
4
예장 합동 104회 총회… 대표총회장에 홍재철 목사
5
[송영춘 칼럼] 죄(罪)라 쓰고 벌(罰)이라 읽고
6
[목양 칼럼] 신앙은 '균형'입니다
7
15일, 기획 강연 ‘식민주의와 에큐메니즘’
8
10일,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기독교 입장’ 심포지엄
9
쿰란 이형규 대표 ‘제33회 책의 날’ 대통령 표창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