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송영춘 칼럼] 단풍 그리고 부끄러움수지 아멘교회 송영춘 목사의 목회 수상(隨想) (10)
송영춘 목사  |  수지 아멘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09  08:38: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 말 중에 기독교적 정서가 묻어있는 단어가 있다면 으뜸이 ‘수치심’이 아닌가 생각한다.

아담과 하와는 선악과를 먹은 후에 “그들의 눈이 밝아져” 자신들이 벗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자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 치마로 삼았다고 한다.

자신들이 벗었다는 사실을 알고 ‘수치심’을 느낀 나머지 잎으로 치마를 삼아 몸을 가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선악과’를 먹기 전에는 왜 벗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치심’을 느끼지 못했던 것일까??

그것은 자신들이 죄가 없었을 때에는 하나님 앞에 당당하게 나갈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들이 얼마나 당당하고 꺼릴 것이 없었으면 자신들이 벗었다는 사실도 망각할 정도였을까?

그러나 죄를 짓게 되자 당당함이 사라져버렸다. 당당함이 사라지자 ‘수치심’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다 그들은 ‘수치심’에 궁여지책으로 자신들의 몸이라도 가리고 싶었던 것이다.

‘수치심’은 자기방어의 수단이다. 하나님 앞에 지은 죄를 감추기 위한 ‘자기 방어’의 수단이다. 자기 방어 차원에서 나타나는 심리적 반응이고 현상이다.

‘수치심’은 그나마 양심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할 때 가질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수치심’과 동의어는 ‘부끄러움’이다. 그리고 반의어는 ‘뻔뻔함’이다.

하나님 앞에 죄지은 인간이 가질 수 있는 최상의 모습이 ‘수치심’을 아는 모습이다.

‘수치심’을 아는 사람은 자신의 양심의 가책의 결과에 대해 두려움을 아는 사람이 된다.

그래서 아담과 하와가 ‘수치심’을 느끼고 잎으로 몸을 가렸음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이 찾으시자 “두려워하여” 아예 숨어버리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가을이라는 계절이 있다. 그리고 가을이 되면 온 세상이 붉게 물든다.

가을은 ‘수치’를 아는 계절인 것 같다. ‘부끄러움’을 아는 계절인 것 같다.

가을이 ‘수치심’을 느끼니 얼굴을 붉히고, ‘부끄러워’ 하니 온 세상을 울긋불긋 물들이는 것 같다.

죄는, 과오는 우리가 저질렀는데 가을이 먼저 얼굴을 붉히는 것이다.

나라만 가을이 있는 것이 아니라. 민족도 가을이 있었으면 좋겠다.

우리 민족에게도 가을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래서 가을이 오면 우리 모두 ‘수치심’을 알고 ‘부끄러움’을 인정했으면 좋겠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기윤실,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교회상(賞)’ 시상
2
[행복칼럼] 91세 청년들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보며
3
감신대 총장선거 “눈에 띄네!”… 학내 전 구성원 참여
4
“태아도 하나님의 형상… 축복ㆍ사랑ㆍ보호 대상”
5
‘다종교 시대, 왜 예수만이 구원인가?’ 변증
6
감신대 제15대 총장에 이후정 교수
7
디지털ㆍ스마트 환경 속 현대 교회가 나아갈 길은?
8
전피연 “이만희 교주 구속 수사하라”
9
기독당, ‘전당대회 및 전국대의원대회’ 개최
10
지구촌선교회, 나이드바르교회 제2게르성전 봉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