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송영춘 칼럼] “그래, 그래, 다 안다”수지 아멘교회 송영춘 목사의 목회 수상(隨想) (6)
송영춘 목사  |  수지 아멘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07  08:2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내가 투정인지 푸념인지, 그러나 현실성 없음을 아는듯한 어조로 말했다.

‘진이도 영어학원 보냈으면 좋겠는데… 그렇게 공부하기 싫어하는 녀석이 웬일인지 영어공부는 하고 싶다고 하네…’

“ … … … ”

나는 안다. 내가 미울 때, 자신이 미울 때 오히려 상대에게 뜻 모를 화를 낸다는 것을. 그래서 침묵했다.

그러나 이내 딱 한마디, 궁색한 한마디를 하고 말았다.

“그 놈 똑똑해서 나중에 해도 금방 잘 할거야, 그리고 그 때 주님이 지혜 주시면 몇 갑절은 더 잘 할거야…”

궁색한 변명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그래야 마지막까지 있는 서로의 자존심을 지킬 수 있었다.

저녁 잠자리에서 아내는 심한 복통을 일으켰다. 죽을 것 같이 고통스럽다고 했다. 온 몸이 차가워지고 입술까지 파랬었다.

내가 미웠나 보다…

내가 미울 때, 나 자신이 미워 내가 나를 용서하지 못할 때 왜 화가 나는지 모르겠다. 화를 내는 것 외에 달리 방법이 없기 때문일까.

내가 미워 내게 화를 낼 때, 내가 싫어 견딜 수가 없을 때, 왜 입에서는 신음이 나는지 모르겠다. 역시 신음 외에 달리 방법이 없기 때문일까.

달리 방법이 없을 때, 어찌해볼 재간이 없을 때, 왜 눈을 감고 침묵하는지 모르겠다. 포기했기 때문일까.

마치 아내에게 빌기라도 하듯 등이고 팔이고 쓰다듬어 주는 것외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었다.

손은 부지런히 아내에게 빌고 있는데 속은 이미 주님께 빌고 있었다.

“주님 아시죠? 내 속도, 이 사람의 가엾은 속도…”

‘뭔 말이 필요할까’ 싶어서가 아니었다. ‘내 마음을 다 아시죠?’ 말하고 싶어서가 아니었다. 화를 내 듯, 심음 하듯, 눈을 감고 침묵하듯. 그렇게 기도했다. 그렇게 빌고 또 빌었다.

화는 내가 났는데 내 아내만 아파했다. 아무 때나 주님 이름 갖다 파는 죄는 내가 지었는데 벌은 내 아내가 받은 것 같다. 그래서 빌고 또 빌었다.

“주님 아시죠? 내 기도도, 이 사람이 아파하는 이유도…”

순간 내 귀를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내 입에서 나는 웃음소리였다. ‘그래 다 안다’는 주님의 말씀에 내 귀보다 빠르게 반응한 내 웃음소리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사기 혐의 한기총 전 총무 ‘징역 8개월’ 실형
2
대한신학대 “평강제일교회에 매각설 사실 아니다”
3
[행복칼럼] 말을 참아 ‘소금 맛’을 낸 행복
4
이천 시온성교회 성도들, 기소위원 교회 앞 집회
5
예성 부흥사회 여름산상부흥성회 성료
6
전태식 목사 허위 사실 보도 기자 ‘벌금형’ 최종 확정
7
트럼프, 중국 상품 중 성경은 관세 면제키로 결정
8
김노아 목사 한기총 가입 당시 ‘3억원 넘게’ 냈다
9
“욥기서, 하나님의 ‘에차’를 설교하라”
10
기감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윤보환 목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