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송영춘 칼럼] 노(老)권사님들의 소원수지 아멘교회 송영춘 목사의 목회 수상(隨想) (5)
송영춘 목사  |  수지 아멘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9  08:01: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아이고 우리 교회 부흥하는 거는 보고 죽어야 하는데...”

무거워 고달픈 다리로 교회 차에 오르시면서(누가 수요일 차량 운행 좀 해줬으면 좋으련만…) 하시는 말씀이다.

불만과 아쉬움으로 가득찬 내 머리를 정화시켜주는 한마디였다.

“안녕하세요, 권사님~”하고 건네는 인사말에 “우리 교회는 반드시 부흥할 거예요”라는 말로 인사를 대신한다.

금년 겨울로 접어들 무렵 ‘우리 권사님들 이번 겨울 무사히 잘 넘기게 해 주십시오!’라고 기도했던 것이 생각난다.

그리고 ‘죽어도 교회 부흥하는 거는 한 번 보고 죽고 싶다’는 소망을 몇 번이고 들었던 것이 새삼 생각난다.

내 기억이 맞는다면 열여덟 꽃다운 나이에 시집와서 시집살이보다 더 모진 신앙의 핍박을 받으면서도 꼿꼿이 신앙을 지켰던 권사님이다.

신봉동에 교회가 없던 시절 죽전의 풍덕천까지 몇몇 동기들과 걸어서 주일은 물론 수요, 금요 기도회를 지켰던 신앙인이다.

우리 교회 노권사님들의 전부가 이런 권사님들이다.

‘아이고 그 때 그 시절은 갈 때는 모르겠는데 집으로 돌아 올 때는 신봉동 골짜기 바람이 얼마나 무섭던지 그 때는 참 추웠었는데... 그래도 그 먼 길을 그런 것도 모르고 다녔어.’

권사님이 말씀하는 그 시절 어느 날 신봉동에 기도처가 생기고, 교회가 생겨 그 먼 길 고생은 사라졌을 때, 그리고 이제는 핍박도 이겨 무섭지 않게 되었을 때, 바랄 것 없다 생각 되어졌을 때 한 가지 소망이 생겨났단다. ‘내가 섬기는 교회가 부흥하는 것 한 번 봤으면 좋겠다’는 것이 그것이다.

‘얼마나 살지 모르지만 꼭 우리 교회 부흥하는 것 한 번 봤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사랑하는 아바 아버지.

이 노권사의 순전한 소망 한 번, 이 종의 기도 한 번 들어주십시오.

아버지가 하신다면 별거 아닐 것 같습니다. 어렵지 않으실 것 같습니다.

인생 왔다가 가는 것이고, 보내시면 와서 부르시면 가는 것이 우리네입니다.

그런데 우리 노권사님들의 소망처럼 우리 교회 부흥하고 부르시면 안 되겠습니까?

몸서리쳐지는 핍박도, 골짜기의 살을 에는 마파람도 무섭지 않았던 딸들입니다.

그런데 이들의 바라는 바가 교회가 부흥하는 것 한 번 보는 것이랍니다.

스스로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바 아버지 노아에게 무지개로 작정하셨던 것처럼, 그 무지개에 아멘교회 부흥시키고 이 딸들을 부르시겠다고 작정해 주시면 안 되겠습니까?

아니 내년이고 그리고 그 내년이고 그리고 다음 내년이라도 노권사님들이 부흥이라고 생각할 때까지 그 겨울을 무사히 넘기게 해 주시면 안 되겠습니까?

“‘할 수 있거든’이 무슨 말이냐 믿는 자에게 능치 못할 일이 없느니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사기 혐의 한기총 전 총무 ‘징역 8개월’ 실형
2
대한신학대 “평강제일교회에 매각설 사실 아니다”
3
[행복칼럼] 말을 참아 ‘소금 맛’을 낸 행복
4
이천 시온성교회 성도들, 기소위원 교회 앞 집회
5
예성 부흥사회 여름산상부흥성회 성료
6
전태식 목사 허위 사실 보도 기자 ‘벌금형’ 최종 확정
7
트럼프, 중국 상품 중 성경은 관세 면제키로 결정
8
김노아 목사 한기총 가입 당시 ‘3억원 넘게’ 냈다
9
“욥기서, 하나님의 ‘에차’를 설교하라”
10
기감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윤보환 목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