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송영춘 칼럼] 동병상련(同病相憐)수지 아멘교회 송영춘 목사의 목회 수상(隨想) (4)
송영춘 목사  |  수지 아멘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2  07:15: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안타까운 일이, 일어나지 않았어야 할 일이 또 일어났다.

성도가 가족을 잃었고, 목사가 성도를 잃었고, 민족이 좋은 정치가를 잃었고, 나라가 자산을 잃었다.

그의 영정 앞에 놓여있는 안수집사 직분의 위패를 보며 일순 죄책감을 느꼈다.

‘평소 존경하는 분이기에 안 올 수가 없었다’는, 일손을 멈추고 달려온 듯한 여인의 풀어진 머리를 보며 또한 감사함을 느꼈다.

남겨진 가족들의 웃는 건지, 우는 건지? 알 수 없는 공허한 표정을 보며 오히려 가슴이 아려왔다.

곧 현실로 닥칠 헤어짐의 슬픔과 상실의 아픔을 생각하며 ‘견딜힘을 허락해 주십시오!’ 짧은 기도만 되뇌었다.

내색할 수 없는 뭔지 모를, 목사라는 무게에 허리를 펼 수가 없었다.

“당신 지금 그 행동 아버지하고 똑같아요..” 식탁 의자에서 일어서다 풀리지 않은 관절 탓에 엉거주춤 서있는 내게 아내가 한 말이다.

맞다! 낮에 내 아버지도 지금 내 모습처럼 엉거주춤한 불편한 자세로 보행기에 몸을 의지하고 있었다. 두 주 만에 보는 모습은 낯설다 싶을 정도로 야위어 있었다.

평소 좋아하는 샌드위치라 금세 다 먹어 치울 줄 알았는데 가만히 손에 들고만 있다 슬쩍 내려놓았다.

이내 내 눈초리를 느끼고는 멋쩍은 눈웃음을 치시고 만다. 순간 아버지 모습에서 내 모습을 발견하고 까닭 없는 화가 치밀어 올랐다.

‘많이 힘드신 가보다’ 생각하면서도 어찌할 바 없는 도리가 오히려 회피하게 하는 것 같다.

돌아오는 차 창 너머로 연분홍색 나리꽃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었다.

주책없이 흔드는 모양이 내 마음을 들킨 것 같아 눈길을 돌리고 말았다.

간다는 말에 못내 아쉬워하며 ‘다음 주에 또 보자’는 애절함인지, 압력인지 알 수 없는 쉰 소리의 작별인사가 외로움을 고스란히 전하는 것 같아 또 한 번 돌아보게 했다.

‘그래 외롭겠지 나도 외로울 때가 있는데 저이는 얼마나 외로울까……’

돌아오는 차창에는 애꿎은 잠자리 날개만 붙어있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사기 혐의 한기총 전 총무 ‘징역 8개월’ 실형
2
대한신학대 “평강제일교회에 매각설 사실 아니다”
3
[행복칼럼] 말을 참아 ‘소금 맛’을 낸 행복
4
이천 시온성교회 성도들, 기소위원 교회 앞 집회
5
예성 부흥사회 여름산상부흥성회 성료
6
전태식 목사 허위 사실 보도 기자 ‘벌금형’ 최종 확정
7
트럼프, 중국 상품 중 성경은 관세 면제키로 결정
8
김노아 목사 한기총 가입 당시 ‘3억원 넘게’ 냈다
9
“욥기서, 하나님의 ‘에차’를 설교하라”
10
기감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윤보환 목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