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행복칼럼] 찬송가 1장부터 645장까지 연속듣기 행복방탄소년단 음악의 ‘치유와 긍정’, ‘음악의 힘’깨달아....‘음악치료’ 설득력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4  07:51: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요즘 찬송을 통해 행복을 누리고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 성경통독으로 은혜 안에서 행복을 누렸습니다.

요즘은 연속 찬송듣기 앱으로 찬송가 1장 ‘만복의 근원 하나님’으로부터 찬송가 645장 ‘아멘’까지 듣고 있습니다. 
 
성경 속에는 ‘음악’ 즉, 찬송의 중요성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이사야 43:21). 물론, 여기서의 찬송은 음악만을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음악이 만든 찬양을 시작으로 모든 삶으로 하나님을 높이는 것을 말합니다. 그렇지만 찬송의 가장 대표적인 것이 음악이 만든 ‘찬양’입니다. 

시편 148편을 보면 ‘모든 피조물들의 찬양’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해와 달과 반짝이는 별들이 찬양하라”고 명령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높은 하늘과 하늘 위에 있는 물, 즉 우주가 하나님을 찬양하라”고 선포하고 있습니다.
 
또한, “불과 우박과 눈과 구름, 산과 언덕과 과일 나무와 백향목, 짐승과 모든 가축과 파충류와 나는 새들도 여호와를 찬양하라”고 선포하고, 나아가 “세상의 왕들과 모든 민족들, 모든 지도자들과 통치자들, 젊은 남녀와 노인과 아이들이 여호와를 찬양하라”고 선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주적인 찬양은 하나님의 뜻입니다.

이런 면에서 보면 ‘음악’은 우주적인 언어입니다. 하나님은 찬송으로 온 우주가 뒤덮이기를 원하십니다. 그리고 찬송의 중요성과 찬양을 불러야하는 우리의 사명을 다시한번 돌아봅니다. 하나님은 찬송하는 것이야 말로 최고의 음악입니다.
 
인생에서 경험하는 여러 즐거움 중 리듬을 타고, 어깨를 흔들고, 온몸과 마음에 에너지를 가득 담게 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음악’입니다. 인간에게 음악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상상하기도 어렵고 상상할 수도 없는 상황일 것입니다. 하나님이 인간에게 허락한 가장 귀한 선물입니다.
 
딸아이들이 중고등학교 다니던 시절은 아이돌 그룹의 CD를 선물해 달라고 했던 시절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런 가수들의 ‘사인을 받아오는 것’이 아빠들의 능력을 가늠하는 시기이기도 했습니다.

아빠인 나에게도 딸아이들의 특명이 떨어졌습니다. 당시 인기를 누리던 JYP소속의 ‘2PM’의 사인을 받아 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아이들의 마음을 담아 박진영 대표에게 간절한 편지를 썼습니다. 나의 저서에 사인을 해서 같이 동봉했습니다.

나는 딸아이들을 위해 발품도 팔았습니다. 직접 JYP엔터테인먼트를 찾아가 사인을 받아내고야 말았습니다. 아이들의 이름이 들어간 그룹 멤버들의 사인이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아빠는 불가능을 가능하게 하고 자신들의 소원은 무엇이든지 해주는 슈퍼맨이 된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가끔은 대중가요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듣기도 했습니다.  

최근, 딸아이들을 통해서 방탄소년단(BTS)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BTS의 노래를 듣고, 보면서 음악은 우주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도구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깨닫습니다.

얼마 전에 있었던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시상식과 BTS의 공연 장면과 BTS의 팬들인 아미(ARMY)들의 인터뷰를 보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어 가사로 떼창을 하고, 콘서트 앞자리를 차지하기 위해를 몇 일 밤을 줄서서 세우는 진풍경을 보고 놀랐습니다. 

그런데 왜 그들이 진정한 세계적인 보이즈 그룹이 되었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아미들의 인터뷰 내용 중 “BTS가 나를 살렸어요”, “BTS가 내 마음을 치료했어요”, “BTS는 긍정 메시지를 주어요” 등등 음악 자체보다도 더 귀한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BTS의 노래는 인종과 국경을 넘어 전하는 ‘치유와 긍정메시지’였습니다. ‘음악’ 자체가 가진 힘에 긍정 가사를 붙여져 메시지가 된 것입니다.

최근에 발표된 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의 가사를 자세히 보았습니다. 작사가가 무료 9명이었습니다. 외국가수와 BTS 멤버 그리고 방시혁 대표까지 아홉 명이 머리를 맞댄 가사였습니다.

높아지고 커져버린 삶보다 사소한 것이 특별할 수 있고, 거대한 태양보다 작은 ‘너’ 자체가 중요하다는 노래였습니다. 자존감을 높이고, 자기 가치를 알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BTS를 통해 ‘음악의 힘’을 다시 바라봅니다. ‘음악’ 자체가 능력이기에 ‘음악치료’가 설득력이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BTS의 음악을 통해 나타난 ‘치유와 긍정’메시지를 생각하며, BTS를 응원합니다.

또한 LOVE MYSELF 캠페인을 통해 MD 판매 수익금 전액은 유니세프를 통해 기부함으로서 전 세계 아동과 청소년들을 위해 헌신하는 그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8년 내홍 강북제일교회, ‘분리’ 합의로 마무리
2
‘양화진 음악회’ 바이올린과 기타의 환상적 호흡 기대
3
베니힌 목사 “번영복음이 수많은 사람들 망쳐”
4
‘교회다운 교회’ 예장고신 제69회 총회 개회
5
예장고신 총회, <뉴스앤조이> 연구 조사 결의
6
[송영춘 칼럼] 세상 참 좋아졌다
7
26일, ‘민주화 이후의 기독교’ 기사연 포럼
8
[교회건강 칼럼] 솔직한 글쓰기와 한국교회 논객
9
백석 합류 ‘대신 이탈측’, 백석과 결별 후 ‘독립’
10
친 명성 서울동남노회, 총회 앞두고 ‘선전포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