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뉴스교계
임보라 목사…합신은 “이단”, 고신 및 합동은 “이단성”각 교단들, 21일 회무에서 이단대책위원회 보고 처리
이병왕 기자  |  wanglee@newsnnet.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2  04:03: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퀴어축제 무지개예수(rainbow jesus) 부스 앞에서 성찬식을 거행하고 있는 임보라 목사

주요 장로교회 정기총회 4일차 및 3일차에 접어든 21일 회무에서는 교계의 관심을 모은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에 대한 이단성 보고 등 각 교단의 이단대책위원회의 보고 건이 처리됐다.

이날 임 목사 안건을 다룬 3개 교단 중 예장합신 총회만 임 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했다. 예장합동 총회와 예장고신 총회는 ‘이단성’이 있는 것으로 규정하고 임 목사가 인도하거나 발표하는 집회에 ‘참여금지’를 결의했다.

전날(20일) 임보라 목사 안건을 다룬 예장통합 총회는 이번 총회에서는 다루지 않고 다음 총회에서 다루기로 하고 난국을 비켜갔다.

3개 교단의 결정과 관련 임보라 목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예장합동ㆍ고신ㆍ합신이 어떤 결론을 내릴지는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었다”면서 “집회 참여하지 말고 교류 금지하라는데, 원래 교류도 없지 않았나”고 되물었다.

이어 “저쪽에서 그렇게 규정한다고 교회 문 닫아야 하나”며 “이번 총회 결과를 취합해 어떤 방향으로 갈지 연대하는 단체들과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각 교단별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보고에 대한 결의 내용을 요약한 표다.


이병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본 기사
1
12월 예정 한기연 ‘제1회 총회’ 과연 열릴까
2
“노회와 총회, 명성교회의 세습시도 저지해 달라”
3
한기연, 정관 합의도 안됐는데 임원 선출이 웬 말?
4
[소담쓰담]"나는... ... 목...사...다..."
5
한국교회 ‘평화올림픽 기원 걷기대회 및 기도회’ 연다
6
한국교회 대표부흥사 130명ㆍ선교사 30명 '시상'
7
한교연 “11월 17일까지는 한기총과 통합 논의 않는다”
8
NCCK 차기 총무에 이홍정 목사 사실상 확정
9
‘美 상원의원 멘토 목회자 초청 통일포럼’ 열린다
10
24일, 고신대 ‘도전받는 종교개혁’ 학술대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