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넷
오피니언칼럼
[목양 칼럼] 우리의 관심은 10년 뒤입니다이재학 목사 '목양 칼럼' (83)
이재학 목사  |  오산 하늘땅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9  04:17: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기독교의 신앙은 종말론적 신앙입니다. 궁극적으로 재림의 주님 앞에 설날을 소망하는 신앙입니다.

우리의 신앙은 ‘그 날과 그 때에 관한 것’입니다.

제가 목회하고 있는 하늘땅교회는 영구 말씀을 주셔서 계속적으로 베드로전서 3장 15절을 묵상하며 삽니다.

“소망에 관하여 묻는 자에게 대답할 것을 준비하는 교회”를 소망합니다.

지금 우리가 믿음으로 살아야 할 이유는 10년 뒤입니다. 10년 뒷면 저도 그렇고 우리 교회 식구들도 60대를 넘어 70대를 바라보실 분들이 많습니다. 물론 그 이상도 많습니다.

하늘땅교회는 10년 뒤를 준비하기 위해 하마알성품학교를 운영합니다. 차세대가 될 우리의 자녀들을 말씀으로 세우고 키우는 일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지금, 우리 부모 세대는 한 알의 밀알로 잘 썩어지는 책임이 있습니다. 거기에 온전한 열매가 맺혀지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향한 온전한 신앙의 본이 되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 자녀는 보고 들은 대로 자라는 법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많은 지식을 가르쳐주어도 사람은 변하지 않습니다.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꾸는 힘은 누군가의 삶입니다.

부모의 삶이 주님 따라 살면 우리 아이들도 그렇게 선택하고 결단하며 살아갑니다. 그러나 기준 없는 사랑은 무례한 자녀들로 만듭니다.

교회가 해야 할 일로 말하면 너무 많습니다. 그러나 그것 안에서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신앙의 유산을 물려주는 좋은 전통을 세우는 일은 너무 중요합니다.

2016년 여름, 우리의 기억 속에 뜨거웠던 주님 이야기가 있길 원합니다.

우리의 아이들이 인격적으로 주님을 만날 수 있도록 기도하는 시간입니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으로 살아갈 수 있는 자녀들로 세워가는 시간입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주님께로 떠밀어야 합니다. 우리가 양육하고 우리가 붙잡고 자녀의 인생을 움직이려고(handling)하면 아이들은 자기 인생을 하나님과 스스로 살지 못합니다.

올 여름, 하마알성품학교를 통해 주님께 순종하는 자녀로 세우길 기도합니다. 우리 아이들의 잔치가 우리 부모 세대가 기도하고 본이 되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천광역시 남구 매소홀로 576번길 5-16, B동 401호(문학동, 대영빌라)  |  대표전화 : 010-2765-0055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인천 아 01198  |  등록일 : 2012년 12월 7일  |  발행인 : 이병왕  |  편집인 : 이병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왕
Copyright © 2011 뉴스앤넷.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nnet.com